백은선, 김승일, 안미옥, 양경언, 황인찬, 장은정

기간: 12/26~2/6 까지 격주 목요일 오후 4시~6시


현재 우리가 쓰고 있는 시, 쓰고 싶은 시, 읽고 있는 시, 읽고 싶은 시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시’에 대한 이야기를 좀 더 유연하고 자유롭게 해보려고 합니다. 시에 대해 사유하는 실험적이면서 재미있는 시간이었으면 해요. 

동시대의 문학자장 아래에서 움트는 신예들의 시와 가장 첨예한 시적 문제들 담론들을 자유로운 형식으로 마치 상호작용 토크쇼처럼 만들어보아요. 

● 1회 | 요즘 시 잡담회 (부록: 퇴고 토론회)

백은선, 김승일, 안미옥 (12/26)

요즘엔 누구 시가 좋았어? 어떤 시가 재밌었어? 친구들에게 종종 물어봅니다. 누구 시가 좋았고, 재밌었어. 어떤 시는  그렇게 재밌진 않았어. 그런데 모두가 지친 것 같아. 힘내서 쓰는 것 같아. 그래서 질문을 바꿔 보려고 합니다. 지쳤다는 말 말고, 힘내자는 말 말고, 나눌 수 있는 말들은 뭘까요? 우리는 친구의 시를 대신 데리고 떠날 겁니다. 누워만 있어도 재밌는 곳으로요. 

● 2회 | 2020 무정

백은선, 김승일, 양경언 (1/9)

2020 무정

다정은 병이라 하니 
무정하게 읽어보겠습니다. 
무정은 약일 수 없으니 
다정하게 얘기해보겠습니다. 
새로운 시에 대한 애정을 고백하는 만담, 나눠보겠습니다. 

● 3회 | 다음 시에서 나타나는 화자의 태도 중 옳은 것을 고르시오

백은선, 김승일, 황인찬 (1/23)

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남기려 애쓰다보면 리듬이 지워지고, 이미지가 지워지고, 이야기가 지워지고, 의미가 지워집니다. 남는 것은 목소리, 누군가가 언어를 이용해 무엇인가를 말하고(쓰고) 있다는 것뿐입니다. 시 쓰기가 꼭 가장 중요한 것만을 남기는 일이어야 할 필요는 없지만, 이 말하기(쓰기) 행위를 수행하는 자로서의 화자는 시 쓰기에서 얼마나 중요한지요. 쓰는 이와 화자는 얼마나 다르며, 또 겹칠까요. 그걸 잘 이해하면 시 쓰기에 도움이 될까요? 타이틀에는 마치 정답이 있다는 것처럼 쓰여있지만, 결론을 말씀드리자면 우리는 정답을 없애버릴 것입니다.(희망사항)

4회 | 좋은 시, 나쁜 시, 이상한 시

백은선, 김승일, 장은정 (2/6)

어떤 시는 왜 좋고, 어떤 시는 왜 별로일까?
그저 “이 시는 내 취향 아니야”하면 그만일까?
이토록 많은 시, 우리는 어떻게 읽고 평가해왔는지 
우리의 시 ‘읽기 감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각자 좋은 시, 나쁜 시, 이상한 시를 1편씩 총 9편 살펴보고 모두와 토론합니다.
어떤 시가 좋은 시인지 나쁜 시인지 이상한 시인지는 비밀!

일시 : 2019년 12월 26일 / 2020년 1월 9일 / 2020년 1월 23일 / 2020년 2월 6일 (격주 목요일 16:00 – 18:00)
장소 : 읻다출판사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11길 64, 401호)
인원 : 20명
참가비 : 12만원
참가신청 : 링크 클릭

주의사항
* 생방송 좌담회는 4회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별 신청과 참석은 어렵습니다.
* 생방송 좌담회 환불 관련사항
– 좌담회 시작 하루 전까지 전액 환불됩니다.
– 12월 26일 개회 이후 부분 환불은 불가합니다.
– 여석이 있을 경우, 개강 이후 참석 가능합니다.

2 thoughts on “생방송 좌담회

  1. 안녕하세요. 좌담회 신청했는데 확정자 명단 같은 건 안 뜨나요? 입금하고 신청했다면 26일부터 그냥 바로 참석하면 되는 건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