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사 안태운


겨울에는 각자 함께 써본다는 마음으로 모임

강사 | 안태운

강의 소개

흔히 시를 써야지 하는 마음으로 쓰면 그저 그런 시를 쓰게 되는 것 같아요. 쓰던 것만 계속 쓰는 것 같아요. 그렇게 되면 시 쓰는 게 재미가 없고 시라는 말에 시가 갇히고 답습하게 되고 시는…… 뭐 그렇게 되겠지만 또한 어떻게든 되겠죠. 오히려 시라고 생각하지 않고 써보면 어떨까요. 그런 마음으로, 편지라고 소설이라고 생각하면서 끝내 시라고 우길 수 있는 지점을 각자 발견해나가면서 차차 변형을 주면 어떨까요. 장르의 경계를 짓고 허물고 다시 세워봅시다.

아울러, 우리는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생각해보면 될 것입니다. 5주 동안 매주 한 편 이상의 글을 써보는 프로젝트. 그렇게 그 글들을 공유하고 만나서 이야기하고 서로를 북돋아주는 것. 그리고 5주의 말미에 하나의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것. 우리 모임은 그런 마음으로 모인 모임이 될 것입니다. 아무 데나 누워 널브러져 있는 마음으로 써보면서 서로를 독려하기. 각자 이상하고 재미있는 것들을 써봅시다.

 강의 계획

 1.  각자의 시

 * 좋아하는 시인의 시 한 편과 자작시 한 편을 수업 전에 미리, 메일(antaewoon@naver.com)로 보내주세요. 저 역시 시편들을 가져갈 텐데, 그 숱한 시들을 소리 내어 혹은 침묵하며 읽어볼 것입니다.

 2.  편지라 생각하고 쓰기 (일상, 고백)

 * 편지라고 생각하면서 써봅시다. 그 어조가 불러일으키는 감정에 대해서, 그 내용에 대해서, 누군가를 생각하면서요. 애틋해질 수도 차가워질 수도 있을 겁니다.

 3. 소설이라 생각하고 쓰기 (전개, 변주)

 * 행갈이를 하지 않고 쓸 것입니다. 가급적 이야기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짧은 소설이나 동화를 써보는 마음으로 계속해서 전개해나갈 것입니다. 그 전개가 시작으로 되돌아오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어떤 방식으로든 멀리 가볼 것입니다.

 4. 이미지와 글쓰기 혹은 시적인 것에 대하여

 * 각자의 이미지를 지녀봅니다. 그것에 대해서 써보며 그 글을 간직합니다. 그 이미지를 타인들과 공유합니다. 그리고 타인들은 상대방의 이미지에 대해서 써봅니다. 우리는 그 글-결과물을 이윽고 공유합니다.
혹은
* 시적인 것에 대해서 써봅니다. 각자가 느낀 시적인 것에 대해서, 그것이 무엇이든.

 5. 프로젝트 결과 소개

 * 5주 동안의 결과물을 공유하며 이야기합니다.
* 함께 읽을 텍스트와 이미지는 수업 시간에 공유합니다.
* 강의 내용은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강의 대상

 누구나 환영합니다. 한 편의 시를 쓸 때는 모두들 처음 써보는 것일 테죠. 겨울을 재미있게 보내봐요.

강사 소개

 시집으로 『감은 눈이 내 얼굴을』이 있다.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일시 / 장소

일시 : 2020년 1월 14일 – 2020년 2월 18일 (화요일 19:30 – 21:30 / 5주 과정)
장소 : 아카데미 읻다 (마포구 서교동 384-15 명진빌딩 401호)
인원 : 10명
수강료: 15만원

신청링크

신청 및 환불 안내

신청 안내

  1. 아카데미 읻다는 출판업의 일환으로 운영되는 소규모 프로젝트입니다.
  2. 신청서 작성 후 입금 순으로 등록을 받고, 마감 이후 입금할 경우엔 전액 환불합니다.
  3. 무통장 입금 및 카드결제(현장방문)가 가능합니다.
  4. 카드결제(현장방문)를 원하실 경우 신청서 작성 후 메일로 문의 바랍니다.
  5. 현금영수증 및 소득 공제가 필요하신 분은 메일로 문의 바랍니다.
  6. 신청자 정보 입력 시 성명, 전화번호를 꼭 기재 바랍니다.
  7. 입금 확인 후 개별 연락 드립니다.
    ※ 신청 후 강의 시작 1일 전까지 입금이 확인되지 않으면 자동으로 수강이 취소됩니다.
    ※ 인원이 4인 이하로 모집될 경우 해당 수업은 폐강될 수 있음을 알립니다.

환불 정책 (중요!)
* 환불 신청은 이메일로 받습니다. (academy.itta@gmail.com)
* 입금을 원하시는 계좌, 수강생 성명, 강의명, 연락처를 꼭 기재해서 메일로 보내주세요.
* 수업 시작 2일 전(1월 11일)까지 전액 환불 가능합니다.
* 개강 이후 일체 환불이 되지 않으니 주의 바랍니다.

2 thoughts on “18기 | 겨울에는 각자 함께 써본다는 마음으로 모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