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TAFIO
Nicanor PARRA

De estatura mediana,
Con una voz ni delgada ni gruesa,
Hijo mayor de profesor primario
Y de una modista de trastienda;
Flaco de nacimiento
Aunque devoto de la buena mesa;
De mejillas escuálidas
Y de más bien abundantes orejas;
Con un rostro cuadrado
En que los ojos se abren apenas
Y una nariz de boxeador mulato
Baja a la boca de ídolo azteca
-Todo esto bañado
Por una luz entre irónica y pérfidaNi
muy listo ni tonto de remate
Fui lo que fui: una mezcla
De vinagre y aceite de comer
¡Un embutido de ángel y bestia!



묘비명
니카노르 파라 지음, 박훌요 옮김

보통 키에,
가늘지도 두껍지도 않은 목소리를 내는
초등학교 교사 남편과
구멍가게 양재사 부인의 맏아들은
영양식으로 키워졌음에도
태생이 허약했다
홀쭉한 뺨에 비해
두툼한 귓불
네모진 얼굴에
감은 듯 뜬 눈과
물라토 혼혈인 권투선수 같은 코와
그 아래 아스텍 조각상 같은 입
ㅡ아이러니와 불신의 빛으로
이 모든 것이 휩싸여 있다ㅡ
아주 영리하지도 완전히 멍청하지도 않은
나는 그런 사람이었다. 식초와
식용 올리브유의 혼합물
천사와 야수가 뒤섞인 소시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